what we do


2018년 시작된 위키드와이프는 와인바, 와인스토어, 굳즈제작, 와인정기구독 서비스를 전개하는 온/오프라인 와인큐레이션 플랫폼입니다. 직역하면 ‘악처’라는 뜻이지만, 좋아하는 일을 위해 타협하지 않고 목적있는 삶을 추구하는 서울 여성의 라이프스타일을 은유합니다.

brand story


와인큐레이션 플랫폼 위키드와이프는 어렵고 복잡하게 느껴지는 와인을 쉽고 가볍게, 일상적으로 맛있게 마실 수 있도록 친절하게 도와드리는 여러분의 와인가이드입니다. 단순히 와인 한 병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같이 먹었을 때 어울리는 안주, 와인을 마시는 TPO를 고려해 최적의 와인을 골라드리는 큐레이션을 제공합니다.  오프라인 공간에서는 맛있는 와인과 음식을 먹었을 때의 어울림을 경험할 수 있는 바와 스토어 경험을 제공합니다. 온라인 공간에서는 아무런 고민없이 전문가가 셀렉한 가성비 좋은 와인을 집에서 받아볼 수 있는 구독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위키드는 이곳을 찾는 분들의 일상에 맛있는 와인을 선물합니다. LET'S WICK OUT!

wkd people

정직과 존중 우리는 단순한 소비재 유통을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정직하게 경험한 와인 한 병을 개인의 일상에 공유하고 제공합니다. 그 과정에 있어 일방적이거나 위압적이지 않으며, 상대의 상황을 최대한 존중합니다.

환대와 즐거움 위키드 구성원은 선하고 밝은 사람들입니다.  각자의 분야와 롤에 있어 스스로의 책임을 다하며, 자존감 있게 일합니다. 우리가 만나는 고객들을 환대하고 우리가 경험한 즐거움을 담백하게, 군더더기 없이 전달합니다. 

let's wick out!

페어링과 밸런스 위키드는 와인 한 병이 아니라 그에 어울리는 음식과  문화를 디자인합니다. 어느 한쪽만 돋보이는 것이 아니라 분명한 무게중심 위에서 균형이 잡힐 때, 맛있는 것은 더 맛있어집니다. 그 과정을 우리는 페어링이라고 부릅니다.

LET'S WICK OUT! 브랜드명인 WICKED 단어의 일부이자, 독립적으로 분리하면 '세상에 없는 장난기 가득한 단어'이기도 합니다. 이 단어에는 모험을 즐기고, 새로운 와인페어링을 연구하며, 고객들과 그 즐거운 결과물을 나누는 선하고 밝은 위키드의 정체성이 담겨 있습니다. 함께 맛있는 와인 마실래? 함께 피크닉 갈래? 함께 행복할까? 그렇다면 모두에게 렛츠윜아웃! 이 한 문장을 선물하겠습니다.

better together


위키드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은 함께했을 때 더 나아집니다. 요리사는 소믈리에를 만나 더 의미있는 접시를 완성해내고, 소믈리에가 디자이너를 만나면 와인이 더 근사한 옷을 입게 되지요. 디자이너는 기획자를 만나 세상에 떠도는 그림을 위키드만의 것으로 만들어주는 일을 합니다. 기획자는 요리사와 상의해 세상에 없는 페어링을 제안하는 일을 제안하고, 소믈리에와 얘기를 나눈 뒤 단순한 와인에 레이어를 부여합니다. 단순한 와인 한 병, 요리 한 접시, 그림 한 점만으로 이렇게 서로가 증폭되는 일을 할 수 있을까요? 같이 먹고 마셨을 때 더 나은 조합을 연구하는 일, 위키드의 미션은 페어링에 있습니다.